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일본 정부, 역사교육 과도개입 말라" 유엔 인권위 경고 05-30 18:09


[앵커]

일본 정부는 교과서 검정 과정에서 일본군 위안부 등에 관한 과거사를 삭제하거나 왜곡하고 있는데요.

유엔 인권위원회가 보고서를 통해 과도한 개입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습니다.

도쿄에서 김병규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일본 정부는 매년 교과서 검정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 문제처럼 자신들에게 부끄러운 과거사는 삭제 혹은 축소하거나 정부 입장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정부가 나서서 교과서를 제 입맛대로 왜곡하고 있는 것입니다.

일본 정부의 이 같은 왜곡 행위에 대해 유엔이 시정을 요구한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내기로 했습니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데이비드 케이 유엔 표현의 자유 특별보고관은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할 보고서 초안에 일본 정부가 교과서의 위안부 기술에 대해 과도하게 개입했다고 지적하는 내용을 담았습니다.

초안은 이에 대한 시정을 촉구하며 교과서 검정방식을 재검토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조만간 반론 문서를 제출할 계획이지만, 초안 그대로 유엔 인권이사회에 제출될 가능성이 큽니다.

일본은 올해 초 유엔인권이사회의 이사국이 됐으나, 정작 자국의 인권과 과거사 문제를 놓고 유엔과 대립하고 있습니다.

유엔 고문방지위원회는 한일 위안부 합의를 개정할 것을 권고하는 보고서를, 유엔 인권이사회 프라이버시권 특별보고관은 일본 정부의 테러대책법안 강행을 비판하는 지적하는 서한을 각각 발표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이들 보고서에 대해 각각 반론서를 제출하며 강하게 반발했지만, 반론은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도쿄에서 연합뉴스 김병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