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최순실 "유연이, 삼성 말 한번 잘못 빌려탔다가…" 걱정 토로 05-30 07:29


딸 정유라씨의 강제송환 소식을 들은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딸에 대한 걱정을 쏟아내며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최씨는 어제(29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삼성 뇌물수수 사건 재판에서 "유연이는 삼성 말 한 번 잘못 빌려 탄 것 뿐"이라고 주장하며 억울해했습니다.


재판장은 "흥분하지 말라"고 당부했지만 최씨는 "딸이 들어온대서 흥분이 좀 돼 있다"며 감정을 숨기지 않았고, 검찰을 향해서는 "딸한테도 책상을 쳐가면서 협박할 거냐"고 따지기도 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