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사과 대신 양해' 정공법 택한 청와대…국정 주도권 의지 05-29 22:09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인사원칙 위배논란을 정면 돌파하는 정공법을 택한 모습입니다.

취임 초기부터 야당의 요구대로 끌려갈 경우 국정운영의 주도권을 내줄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등 위장전입 논란에 대한 정면돌파에 나섰습니다.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표명하라는 야권의 요구를 수용한 것입니다.

다만 야당이 요구한 사과나 유감 표명이 아닌 양해라는 표현을 사용했습니다.

'5대 인사원칙 공약'을 위반한 것이 아니냐는 야당의 지적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5대 비리에 관한 구체적인 인사 기준을 마련하는 것은 결코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거나 또는 후퇴시키겠다는 뜻이 아닙니다. 공약을 지키기 위해서 당연히 밟아야 할 준비 과정입니다."

문 대통령이 정공법을 선택한 것은 정권 출범 초기 국정 주도권을 내주지 않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다는 해석이 나옵니다.

자유한국당 등의 사과 요구를 수용할 경우 향후 일자리 추경 편성이나 개혁입법 과제 처리 등의 과정에서 끌려다닐 수 있다는 우려가 작용했다는 것입니다.

이낙연 후보자 등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도 문 대통령이 정공법을 택한 계기가 된 것으로 보입니다.

최근 한 여론조사 결과 이낙연 후보자 국회 인준에 찬성하는 의견은 72.4%로 압도적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인사원칙을 구체화해 5대 원칙을 더욱 철저히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하며 자칫 불거질 수 있는 인사원칙 후퇴 논란을 사전 차단하겠다는 의지도 드러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