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이낙연 인준 '청신호'…국민의당ㆍ바른정당 "협조" 05-29 22:07


[앵커]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국회 임명동의안이 모레(31일) 본회의에서 처리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의당을 비롯해 바른정당도 인준에 협조하겠다고 입장을 선회했기 때문인데요.

다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수용불가 당론을 유지해 험로가 예상됩니다.

보도에 김혜영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정부의 첫 내각 인사인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이 31일 통과될 것으로 보입니다.

40개의 의석수로 '캐스팅보트'를 쥔 국민의당이 협조 의사를 분명히 밝혔기 때문입니다.

이 후보자가 당의 지지기반인 호남 출신이라는 게 현실적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김동철 / 국민의당 원내대표> "대승적 차원에서 총리 인준안 처리에 협조하기로 했습니다."

다만 국민의당은 협조 입장과는 별개로 문 대통령이 인사원칙을 포기했다며, 이에 대한 책임있는 입장 표명을 촉구했습니다.

바른정당도 인준절차에 응하겠다면서도, 인준 논란에 관한 문 대통령의 발언이 "전형적인 남탓 화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아예 인준안 처리에 선을 긋고,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선결 조건으로 제시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대부분 의원들이 지금 압도적으로 이번에 총리 인준 요청 받을 수가 없다는 입장으로 정리가 됐다…"

한국당은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에 대해서도 지명 철회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이에 앞서 여야는 청와대가 제안한 새 인사검증 기준을 마련하는 데 합의했지만, 각론에서 이견을 보이고 있습니다.

한국당은 위장전입 검증 기준 시기를 2005년 7월 이후로 잡은 것이 자의적이라고 밝혔고, 국민의당은 2005년 7월 이전의 위장전입 검증 대상을 부동산 투기로 국한한 것에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