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청와대, 내각 인선안 재점검 방침…"새 검증기준 적용" 05-29 19:39


[앵커]

청와대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새 정부 내각 인선안에 대해 재점검에 들어갈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새로운 인사 검증 기준 마련을 지시한 만큼 향후 인선에 새 기준을 적용하겠다는 겁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사실상 발표 수순만을 남겨놓고 있던 1기 내각 인선안에 대해 전면 재검증에 착수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른바 '5대 인사원칙 위배' 논란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새로운 인사 검증 기준을 마련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겁니다.

<문재인 / 대통령> "현실성 있게, 국민의 눈눞이에 맞게 원칙을 지킬 수 있는 구체적인 인사 기준을 빠른 시일내에 마련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전병헌 정무수석은 국회를 찾아 시기와 관계없이 투기성 위장전입 관련자는 국무위원 후보자에서 배제하고, 국무위원 후보자 인사청문 제도가 도입된 2005년 7월 이후로는 모든 위장전입 관련자를 배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주 중반 장·차관급 인선안을 사실상 확정짓고 발표 시기를 검토 중이었습니다.

국방장관 후보자에는 송영무 전 해군참모총장이, 행정자치부 장관은 김부겸 의원, 해양수산부 장관에는 김영춘 의원이 지명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었습니다.

또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후보자로는 김상곤 전 경기교육감, 보건복지부 장관에는 김용익 전 의원 등이, 통일부장관 후보자로는 홍익표 의원 등이 거론되어 왔습니다.

청와대는 이낙연 총리후보자 인준 문제를 매듭지는 동시에 기존 인선안에 새 기준을 적용해 '현미경 검증'을 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