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 대통령 "5대 원칙 훼손 안해…인사 논란 양해 당부" 05-29 19:38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5대 인사 원칙 위배 논란과 관련해 국민과 야권의 양해를 구했습니다.

이번 논란은 구체적인 기준을 사전에 마련하지 못해 촉발된 것이라면서 공약 후퇴는 결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수석 보좌관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준이 늦어지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안타까움을 토로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지명 후보자의 국회 인준이 늦어지고 정치화되면서 한시라도 빨리 총리 후보자를 지명하고자 했던 저의 노력이 허탈한 일이 됐습니다."

인사 원칙 논란과 관련해서도 처음으로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깨끗하고 공정한 사회를 위해선 5대 비리 배제 원칙이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며 기존 입장에서 후퇴한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다만, 실제 적용을 위해선 구체적인 기준이 필요한데 인수위가 없어 미처 준비를 못한 것이 논란을 촉발시켰다며 국민과 야권에 양해를 구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어떤 경우든 예외 없이 배제한다는 원칙은 현실 속에서 있을 수 없는 일입니다. 그렇다고 고무줄 잣대가 돼서도 안될 것입니다. 그래서 구체적인 적용 기준을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마련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러면서 정치권과 국정기획자문위가 국민의 눈높이에 맞는 구체적인 인사 기준을 빠른 시일 내에 마련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은 야권의 직접적인 입장 표명 요구를 일정 부분 수용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다만 청와대는 야권 일각에서 주장하는 유감 표명이나 사과의 차원이 아닌 말 그대로 양해를 구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