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 대통령 "국민께 양해…인사 원칙 정신 훼손 않을것" 05-29 19:02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국무위원 후보자 인사검증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통해 야당과 국민에게 양해를 구했습니다.

공직자 인사검증의 세부 기준을 만들겠다는 방침도 밝혔습니다.

청와대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인준 과정에서 불거진 국무위원 후보자들의 위장전입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준비 과정을 거칠 여유가 없어 비롯된 것이라는 점에서 야당 의원들과 국민들께 양해를 당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인수위 과정이 있었다면 구체적인 인사 기준을 사전에 마련할 수 있었을 것이지만 그렇지 못한 가운데 인사가 시작되면서 논란이 생기고 말았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지명된 후보자의 국회 인준이 늦어지고 정치화되면서 한시라도 빨리 지명해 국정 공백을 최소화하려했던 노력이 허탈한 일이 됐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위장전입·병역면탈·탈세·부동산투기·논문표절 등 5대 비리자를 고위 공직 임명에 배제하겠다는 대선 당시 약속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구체적 인선 기준을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결코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거나 후퇴시키겠다는 것이 아니다"라며 "공약의 기본 정신을 훼손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청와대는 향후 인사청문 대상자에 대한 사전 검증을 강화하겠다는 내용의 새 기준을 제시했습니다.

장관 인사청문회 제도가 도입된 2005년 7월 이후 위장전입 관련자는 국무위원 후보자에서 배제하고, 그 이전이라도 투기성 위장전입에 대해선 사전 검토를 강화하겠다는 겁니다.

문 대통령의 입장 표명과 청와대가 제시한 새 인선 기준이 여야 대치정국을 풀 실마리가 될지 관심이 쏠립니다.

[앵커]

오늘 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보조관회의에서는 또 어떤 내용들이 주로 논의됐습니까?

[기자]

네, 오늘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문 대통령은 가뭄 대책비를 조기에 집행을 지시했습니다.

물 부족이 우려되는 지역을 중심으로 관정 개발과 절약 급수를 시행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미봉책이 아닌 근본적이고 항구적 대책을 타들어가는 농심과 함께 정성스러운 마음으로 수립하라고 지시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오늘 회의에서는 이외에 국정기획자문위 운영 상황과 정상외교 및 해외순방 계획, 취임 100일 정책 기조 등에 대한 보고가 이뤄졌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