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녹취구성] 문 대통령 "야당ㆍ국민에 양해 당부…원칙 훼손 없다" 05-29 15:56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인사 검증'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습니다.

"준비 기간이 짧아서 벌어진 문제로 야당과 국민에 양해를 구한다"며 "공약의 기본 정신을 훼손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문재인 / 대통령> "총리 후보자의 국회 인준이 늦어지고 정치화되면서 한시라도 빨리 총리 후보자를 지명하고자 했던 저의 노력이 허탈한 일이 됐습니다. 또한 새 정부가 한시 빨리 진용을 갖춰서 본격적으로 가동해주길 바라는 국민들께도 큰 걱정을 끼치고 있습니다.

5대 비리를 비롯한 중대 비리자들의 고위공직 임용 배제 원칙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와 깨끗한 공직문화를 위해서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그것이 지나치게 이상적인 공약이었다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제가 공약한 것은 그야말로 원칙이고 실제 적용에 있어서는 구체적인 기준이 필요합니다. 어떤 경우든 예외없이 배제라는 원칙은 현실 속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기 때문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그때 그때 적용이 달라지는 고무줄 잣대가 되어서도 안될 것입니다.

그래서 구체적인 적용기준을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마련해둘 필요가 있습니다. 현실성 있게, 국민의 눈눞이에 맞게 원칙을 지킬 수 있는 구체적인 인사 기준을 빠른 시일내에 마련해 주시기를 바랍니다.

결코 공약을 지키지 못하게 됐다거나 또는 후퇴시키겠다는 것이 아닙니다. 공약을 지키기 위해서 당연히 밟아야할 준비 과정입니다.

지금의 논란은 그런 준비 과정을 거칠 여유가 없었던 데서 비롯된 것이라는 점에 대해서 야당의원들과 국민들께 양해를 당부드립니다.

그리고 구체적인 인사 기준을 마련하면서 공약의 기본 정신을 훼손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임을 다시 한번 약속을 드립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