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통일부, 개성공단 입주기업 피해 추가지원 추진 05-28 17:29


[앵커]

통일부가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의 피해를 추가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 보상을 약속했었는데요.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통일부가 개성공단 폐쇄에 따른 입주기업 피해를 추가로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개성공단 중단에 따른 입주기업 피해 대책과 관련해 추가 지원 등 방침을 지난 26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 보고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피해 규모 가운데 일부만 보상했던 통일부는 나머지 피해에 대해서도 추가로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정부는 지난해 2월 개성공단 전면 중단을 선언한 이후 입주기업에 모두 5천79억 원, 확인된 피해액의 약 73%를 보상했으나 입주기업들은 추가 보상을 줄기차게 요구해 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 시절인 지난 2월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하루빨리 피해기업들의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통일부는 또 2010년 5·24 조치와 2008년 금강산관광 중단에 따른 기업 피해에 대해서도 형평성을 고려해 피해를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이들 기업에 대해서는 그간 3차례에 걸쳐 특별 대출만 진행했을 뿐 직접적인 피해 지원은 이뤄지지 않았습니다.

통일부는 피해 보상 방침이 확정되면 실태조사를 거쳐 남북협력기금에서 피해 보상액을 마련한다는 계획으로 알려졌습니다.

연합뉴스TV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