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서울 집값 고공행진에 가계대출 '풍선효과'도 커져 05-27 12:25


올해 1분기 서울에서 비은행금융기관 가계대출이 크게 불어났습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3월 말 서울지역 예금취급기관 가계대출 잔액은 265조5천548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8천370억원 늘었습니다.


기관별로는 은행 대출이 1조1천478억원 감소한 반면,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 비은행 예금기관 대출은 1조9천847억원 늘었습니다.


은행 대출이 줄었지만 비은행 예금기관 대출 증가액은 역대 2위에 해당합니다.


이는 집값이 고공행진을 하는데 은행이 돈줄을 죄자 금리가 높은 제2금융권으로 대출수요가 몰렸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