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일정비운 문 대통령…'검증 논란' 돌파구 고심 05-27 12:21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별다른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습니다.

연이어 불거지고 있는 인사 검증 논란에 대한 돌파구를 모색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성승환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뒤 세 번째 주말을 맞아 공식일정 없이 국정 구상을 고심하는 모습입니다.

특히 인이은 공직 후보자들의 '5대 인사원칙' 위배 논란에 대한 대응책 논의에 부심할 전망입니다.

현재 야권에서는 문 대통령의 주요 대선 공약이 깨졌다며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히라고 압박수위를 한껏 끌어올리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당장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부터 '인사검증' 논란에 휩싸여있다는 점이 가장 고민스런 대목입니다.

이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일정이 차질을 빚게 되면 내각구성에 더욱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실제 문 대통령은 취임 첫날 이 총리 후보자를 지명하며 인선에 속도를 냈습니다만 연이은 위장전입 논란에 제동이 걸린 모습입니다.

애초 이번주에 국정혼란을 막기 위해 차관급 인사가 있을 것으로 관측됐지만 연이은 검증 논란에 이마저도 지연되고 있습니다.

만약 후속 인사에서 추가적인 위반 사례가 나올 경우 더 큰 타격이 불가피한 만큼 더욱 엄격한 검증작업을 거치기 때문으로 풀이됩니다.

청와대는 어제 인사검증에 대한 내부기준 마련과 함께 국정기획자문위원회에도 지원을 요청해둔 상태입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국정기획위와 청와대 간 기준 논의 과정을 보고 받고 그간의 인사검증시스템을 되짚어볼 것으로 관측됩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