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박 전 대통령 재판 전략은? 책임도 시간도 '미루기' 05-27 09:59


[앵커]


다음주부터 박근혜 전 대통령은 주3회 재판에 나서게 됩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이 어떤 전략으로 재판에 임할지 관심이 모아지는데요.

앞선 재판에서의 태도에 비춰봤을 때, 책임과 시간 '미루기'로 일관할 것이란 관측입니다.

이소영 기자입니다.

[기자]


재판 전 침묵과 부인으로 일관해왔던 박근혜 전 대통령의 다음 전략은 '미루기'가 될 공산이 커 보입니다.

첫 재판에서 박 전 대통령 측은 '살인범의 어머니에게까지 살인죄를 물을 수는 없다'는 논리를 폈습니다.

삼성 합병이나 특정 성향을 가진 문화계 인사에 대한 지원을 '살펴보라'고 지시한 게 사실이더라도, 그 책임은 실제로 국민연금을 움직여 합병을 돕거나 블랙리스트를 작성한 사람들에게 물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미르·K스포츠재단을 통한 사익추구나 연설문 유출 등의 책임 역시 40년지기 최순실 씨에게 돌릴 것으로 보입니다.

박 전 대통령은 기소 전에도 대국민담화나 언론 인터뷰를 통해 '최 씨의 사익추구를 몰랐다'며 선을 그어왔습니다.

관심이 사그라들때까지 선고를 미루는 것도 전략입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시간을 정해두고 결론을 내리는 것이 아니다'라며 주4회 이상 공판을 열자는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검찰 진술조서를 증거로 채택하는 것을 거부하며 400명이 넘는 관련자를 법정에 불러 신문해야한다고 주장하는가 하면, 두 번째 재판에서는 입증계획이 나오기도 전에 재판기록을 보는 게 부당하다고 이의신청을 해 재판이 1시간가량 공전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