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도시재생 뉴딜 추진…공공임대 연 17만가구 공급 05-26 22:31


[앵커]

국토교통부가 새 정부 핵심 부동산 정책인 '도시재생 뉴딜'을 추진하기 위한 사업기획단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공공임대 연 17만가구 공급하고 전월세상한제를 단계적으로 도입하는 등 주거복지 대책도 마련합니다.

임혜준 기자입니다.

[기자]

철거해야 할 서울역 고가도로가 공중정원 '서울로 7017'로 새 단장을 마치고 최근 개장했습니다.

낙후된 옛 도심의 기본 틀을 유지하면서 도시에 활력을 불어넣는 '도시재생' 사업을 통해 재탄생한 겁니다.

국토부는 기존 도시재생 사업에 소규모 도시정비 사업과 임대주택 건설 등을 더한 복합 개발 정책인 '도시재생 뉴딜'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국토부는 '도시재생 사업기획단'을 설치하고 5년간 50조원을 들여 500곳에서 사업을 수행하기로 했습니다.

<박광온 / 국정기획자문위 대변인>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일자리 창출하고 도심의 삶의 질을 높이는 보편적 공간복지 통해서 낡고 쇠퇴한 도시를 혁신의 공간으로 재창조하는…"

국토부는 공공지원을 통해 공적 임대주택 17만가구를 매년 차질 없이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신혼부부에게 공공임대의 30%를 우선 공급하고 도시 역세권에 청년층을 위한 임대주택을 30만실 공급합니다.

국민임대와 행복주택, 영구임대 등 복잡한 공공임대주택 체계는 통합합니다.

이에 따라 전 정권의 부동산 정책 브랜드인 행복주택의 이름은 사라질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부는 임대차 재계약시 전월세 가격 인상을 5%로 제한하는 전월세 상한제와 2년 재계약을 요구할 수 있는 계약갱신청구권도 단계적으로 제도화하기로 했습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