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민간단체 대북접촉 승인…새 정부 대북정책 시동 05-26 21:58

[뉴스리뷰]

[앵커]

통일부가 민간단체의 대북 접촉을 승인했습니다.

작년 1월 이후 처음 남북 민간 교류가 재개되는 것인데요.

새 정부의 대북정책이 시동을 건 것으로 보입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통일부가 민간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이 신청한 대북 접촉을 승인했습니다.

단체는 북한과 함께 말라리아 모기 퇴치 사업을 벌이겠다며 팩스와 이메일 등을 통한 간접접촉을 이달 초 신청했습니다.

<강영식 /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사무총장> "말라리아 방역사업 물자지원 신청이라든지 북한 방문 신청을 별도로 진행하려고 합니다."

정부가 국내 민간단체의 남북 접촉을 허용한 것은 약 1년 4개월 만입니다.

정부는 지난해 1월 북한이 4차 핵실험 도발에 나서자 사실상 접촉을 불허해왔습니다.

북핵 문제와 남북간 민간교류를 분리해 접근하겠다는 새 정부의 대북 정책 기조가 반영된 것으로, 통일부는 나머지 약 20곳의 접촉 신청도 조만간 승인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덕행 / 통일부 대변인> "국제사회의 대북제재의 틀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 내에서 민간교류 등은 유연하게 검토해 나간다는 생각입니다."

다음달 15일 6·15 남북 공동선언 17주년을 맞아 남북간 공동행사가 열릴지도 관심입니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도 공동행사 개최를 위해 대북 간접 접촉을 23일 통일부에 신청했습니다.

일각에서는 북한이 핵·미사일 도발을 계속하는 상황에서 정부가 성급하게 북한의 숨통을 열어주는 것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됩니다.

연합뉴스TV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