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인선 기준' 딜레마…문재인 정부 첫 시험대되나 05-26 20:13


[앵커]

청와대는 위장 전입 논란에 사과하고 조기 수습에 나섰지만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검증 기준을 완화할지를 놓고 딜레마에 빠진 모습인데 문재인 정부 첫 시험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경희 기자입니다.

[기자]

청와대는 당초 이번 주 일부 내각 인선을 발표할 예정이었습니다.

장관이 어렵다면 차관이라도 조속히 인선해 국정을 안정시키겠단 계획이었지만 내각 후보자들에 대한 각종 의혹이 불거지자 신중 모드로 접어들었습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고위공직자 인선 원천배제를 약속했던 위장전입 의혹이 잇따르자 곤혹스러운 표정이 역력합니다.

결국 큰 틀에서 인선 기조는 유지하되 짧은 시간동안 모든 기준을 충족하는 인사를 찾기가 쉽지 않은 현실적 문제를 감안해 종합적인 고려를 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모양새입니다.

<임종석 / 대통령 비서실장> "저희로서는 관련 사실에 대해 심각성, 의도성, 반복성, 그리고 시점에 대해서 종합적으로 검토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같은 위장전입이라도 목적과 시기 등에 따라 판단을 달리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입니다.


그러면서 인선 발표 당시 위장전입 사실을 미리 알린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와 달리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의 위장전입은 이미 파악하고 있었음에도 공개하지 않은 것이 그런 사례라고 청와대는 설명했습니다.

김 후보자는 두 차례 위장전입 사실에 대해 미국 연수 기간 우편물 수령과 부인의 지방 발령으로 아들을 학교에 보내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청와대는 원칙 파기 논란에 서둘러 사과하며 수습에 나섰지만 인선 문제가 문재인 정부 첫 시험대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고무줄 잣대가 될 수 있다'는 비판에 휘말릴 수 있고 청문회 과정에서 도덕성 후퇴 논란 등을 앞세운 야권의 공세가 불가피해 보이기 때문입니다.

연합뉴스TV 이경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