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조직 반토막 난 산업부 '허탈'…"앞만 보자" 05-25 22:27


[앵커]

새 정부의 정부조직개편안이 윤곽을 드러내고 있습니다.

가장 큰 변화가 예상되는 부처 중 하나가 바로 산업통상자원부인데요.

핵심 기능이 타부처로 이관되면서 사실상 조직이 반 토막나게 됐습니다.

곽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과거 이명박과 박근혜 정부를 거치며 거대 부처로 몸집을 불려왔던 산업통상자원부.

새정부의 정부 조직개편의 최대 '피해자'가 될 처지에 놓이게 됐습니다.

다음달 정부조직 개편안이 임시국회를 통과하면 자유무역협정 등 모든 대외협상 관련 부서는 4년 만에 외교부로 돌아가게 됩니다.


중소기업청의 '부' 승격에 따라 중소기업 담당 부서는 새로 생기는 중소벤처기업부로 넘어갑니다

이렇게 되면 산업부에는 산업정책과 에너지자원 기능만 남게 됩니다.

더욱이 문재인 대통령이 개발보다는 환경에 방점을 두고 있어 에너지자원 정책에서도 환경부에 밀릴 수 있습니다.

일각에선 한미 FTA 재협상 등을 앞둔 상황에서 조직 개편이 이뤄질 경우 혼란이 불가피해 통상 현안에 대응하기 어려울 것이란 우려도 나옵니다

하지만 산업부 직원들은 대세를 거스를 수 없다고 보고 장래를 모색하는게 낫다는 분위기입니다.

오히려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기 위한 선택과 집중이 수월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 "제조업을 중심으로 해서 기존 주력 산업을 계속 잘 나갈 수 있도록, 그다음 새로운 신산업으로 얘기되는 에너지신산업 등 앞으로 4차산업혁명에 대비하는 신산업이 있다고 하면 발굴하는데 역량이 집중되겠죠."

현재로선 조직 축소에 연연하지 않고 제몫을 다하는게 이보 전진을 위한 일보 후퇴라는 지적입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