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세월호 4층서 수습한 유골, 단원고 조은화양 확인 05-25 20:13


[앵커]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세월호 4층에서 나온 유골을 단원고 여학생 미수습자 조은화양으로 확인했습니다.

조끼을 입은 채 신분증과 함께 발견된 이영숙 씨 추정 유해를 포함하면 단원고 교사 고창석 씨, 여학생 허다윤양에 이어 네 번째로 신원이 확인된 것입니다.

이준흠 기자입니다.

[기자]


세월호 현장수습본부는 세월호 4층 객실에서 발견한 유골을 단원고 여학생 미수습자 조은화양으로 확인했습니다.


수습본부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으로부터 이같은 DNA 분석 결과를 전달받았습니다.

세월호 침몰 발생 1천135일 만이자, 선체 수색 37일 만입니다.

뼈의 상태가 양호해 예상보다 2주 정도 빨리 결과가 나왔습니다.

DNA 검사결과 유골의 신원이 나온 건 세월호 침몰해역에서 수습한 단원고 교사 고창석 씨, 선체 3층에서 발견한 단원고 여학생 허다윤양에 이어 세 번째이며, 옷속에 신분증과 함께 발견된 유해도 일반인 이영숙 씨로 사실상 신원이 확인된 상황입니다.

조양의 유골은 지난 10일에서 13일 사이 세월호 4층 선미 좌현쪽, 여학생 객실에서 나왔습니다.

목격자들이 조양의 모습을 마지막으로 본 곳입니다.

3일동안 비교적 온전한 형태의 유골을 다수 수습했고 옷과 가방 등 유류품도 함께 나왔습니다.


수습본부는 이제 나머지 미수습자를 찾는데 힘을 쏟고 있습니다.

전체 객실 44개 가운데 절반 이상에 대한 1차 수색을 마쳤고 침몰해역에서도 수중음파탐지기, 소나를 투입해 미수습자의 흔적을 찾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