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 대통령 "생활비는 봉급에서"…'눈 먼' 특수활동비 손질 05-25 19:55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특수활동비 사용처 가운데 생활비 등 사적인 부분은 사비를 쓰기로 했습니다.

청와대부터 솔선수범해 특수활동비 제도 전반을 대폭 손보겠다는 의지로 풀이됩니다.

성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특수활동비와 특정업무경비를 자체적으로 줄이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공식행사 외에 가족의 식비를 비롯해 치약·칫솔 등 개인 비품 비용 등 사적인 부분은 봉급에서 부담하겠다는 원칙을 밝혔습니다.

미국 백악관 시스템을 벤치마킹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렇게 아낀 53억원은 청년일자리 창출과 소외계층 지원에 보태기로 했습니다.

국민에게 특권을 내려놓는 모습을 보이는 동시에 '1번 공약'인 일자리 창출에 각별한 관심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됩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문 대통령은) '그래도 주거비는 들지 않으니 감사한 것 아니냐'고 말했습니다. 전반적인 특수활동비 개선에 이르는 시작·모범으로…"

특수활동비는 기밀 유지가 요구되는 정보, 사건수사 등에 사용돼 사용처를 밝히지 않아도 됩니다.

일종의 '깜깜이 예산' 성격이 있는 것인데, 이런 탓에 본래 취지와 달리 비리와 연결될 소지가 다분하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습니다.

특히 최근 '돈 봉투 만찬' 사건에서 오간 격려금 출처도 법무부와 검찰의 특수활동비일 것이라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대통령부터 솔선수범해 특수활동비 제도를 대폭 손질하고 공직사회 전반의 투명성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로 읽힙니다.

청와대는 외교·안보 등 특수활동비가 꼭 필요한 분야는 목적에 맞게 집행되도록 증빙서류 등을 통해 엄격히 관리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성승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