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문 대통령 첫 수석회의…청와대, 특수비 53억 절감 05-25 15:25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첫 수석·보좌관 회의를 개최하고 격의없는 토론과 소통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표적인 눈먼 돈으로 지적받아온 특수활동비에도 칼을 빼들었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정영빈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수석·보좌관 회의를 개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비서실장과 안보실장 등 모두 18명이 참석한 이번 회의에서 격의없는 토론을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 지시에 이견을 제기하는 것은 해야할 의무"라며 "소통하고 공유하고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받아쓰기는 필요없다"면서 "여기서는 논의에만 집중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또 "앞으로는 노트북 회의를 하겠다며"며 업무시스템인 e-지원을 업그레이드 해 사용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문 대통령은 매주 월요일 오후와 목요일 오전에 정례적으로 수석보좌관 회의를 열겠다는 방침도 밝혔습니다.

회의에서는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점검과 일자리 추경안의 차질없는 준비 등이 논의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표적인 눈먼 돈으로 지적돼 온 특수활동비에도 칼을 빼들었습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 지시로 대통령 비서실이 특수활동비와 특정 업무경비를 투명하고 꼭 필요한 용도에 사용하도록 솔선수범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5월 현재 특수활동비와 특정 업무경비 127억원 중 53억원을 절감하고 이를 청년 일자리 창출과 소외계층 지원예산으로 활용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앞으로 대통령의 공식 행사를 제외한 가족들의 식사와 사적인 물품 구입은 사비로 결제하겠다는 방침도 정했습니다.

청와대는 국민의 세금을 지원할 부분과 아닌 부분을 명확하게 구분하겠다는 대통령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가인권위원회의 위상을 강화하기 위한 방안도 지시했습니다.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문 대통령이 인권위의 대통령 특별보고를 부활하고 정부 부처에 인권위 권고 수용률을 높일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기관장 평가 항목의 하나로 인권위 권고수용 지수 도입을 검토하고 수사권 조정을 전제로 인권경찰 구현방안을 마련하라고 경찰에 요청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