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이낙연 청문회…아들 군 면제ㆍ증여세 의혹 등 쟁점 05-24 09:16


[앵커]

문재인정부 내각 인사의 첫 단추가 될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곧 시작됩니다.

9년 만에 '공수'가 바뀐 상황에서 열리는 청문회인 만큼, 여야도 긴장 속에 전열을 가다듬는 모습입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김혜영 기자.

[기자]

네, 여야가 잠시 뒤 이낙연 총리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시작으로 문재인 정부 1기 내각에 대한 본격적인 검증 정국에 돌입합니다.

문재인 정부 내각의 첫 검증이자, 9년 만에 '공수'가 바뀐 여야의 첫 '전장'이기도 한 만큼 치열한 신경전이 예상됩니다.

우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이 후보자에 대해 별다른 흠결이 없다며 정책 위주의 검증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무난한 청문회 통과를 예상하면서도, 야당의 무조건적인 흠집 내기는 차단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첫 청문회부터 단단히 벼르는 분위기입니다.

이 후보자가 의혹과 관련한 자료제출을 끝까지 거부한다면, 청문회 연기가 불가피하다며 '보이콧 카드'로 압박하기도 했습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정의당은 책임총리 자질과 정책방향을 검증하는 데 방점을 찍고 있습니다.

이 후보자가 국회 인준을 통과하려면, 여당 외에도 최소 30표 가량의 찬성표가 필요한 만큼 야당의 선택에 이목이 쏠립니다.

청문회에서는 아들의 병역 면제와 증여세 탈루 의혹, 이 후보자 아내의 전남도 산하기관 그림 판매, 모친의 아파트 시세차익 의혹 등이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 후보자는 아들의 병역 면제 의혹에 대해서는 "입대를 위해 병무청에 탄원서도 냈다"며 부인했습니다.

2013년에 아들 재산이 1억 9천 200만 원 늘어난 것은 "축의금과 저축예금"이라며 증여세 탈루 의혹도 해명했습니다.

전남개발공사에 이 후보자의 부인 그림을 강매했다는 의혹도 구매 시점이 전남지사 취임 11개월 전이라는 점을 들면서 부인했습니다.

모친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서는 시세차익을 신고하고, 양도소득세를 납부했다는 입장입니다.

국회는 모레 경과보고서를 채택한 뒤, 29일이나 31일에 열리는 본회의에서 인준안을 표결에 부칩니다.

향후 '문재인호 행정부'의 순항 여부를 좌우할 시험대라는 점에서 청문회의 진행 추이에 관심이 모아집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