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법무차관 이금로ㆍ대검차장 봉욱…청와대 "검찰 신속 안정" 05-21 20:00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신임 법무부 차관에 이금로 인천지검장, 대검찰청 차장검사에 봉욱 서울동부지검장을 각각 임명했습니다.

청와대는 검찰 조직의 안정을 고려한 인선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9일 이창재 전 법무부 차관과 김주현 전 대검찰청 차장은 이른바 '돈 봉투 만찬' 파문 등의 여파로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이틀 만에 이들의 사표를 수리한 청와대는 신임 법무부 차관에 이금로 인천지검장을, 대검찰청 차장 검사에는 봉욱 서울동부지검장을 각각 임명했습니다.

<박수현 / 청와대 대변인> "이번 인사를 통해 검찰 조직이 신속하게 안정을 찾고 본연의 업무를 빈틈없이 수행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이금로 신임 법무부 차관은 공안과 특별수사를 두루 거친 데다 법사위 전문위원을 지내 정무적 감각도 갖췄다는 평을 받습니다.

지난해에는 진경준 전 검사장의 '주식 대박' 의혹을 파헤치는 특임검사로 임명돼 수사를 지휘하기도 했습니다.

봉욱 신임 대검 차장 역시 정책 기획과 검찰 행정, 특별 수사, 공안 업무까지 두루 경험한 검사입니다.

조직 내 신임이 두터운 인물들을 발탁해 검찰의 안정을 꾀하면서 개혁작업도 뒷받침할 수 있는 인사라는 평이 나옵니다.

그러나 현직 대통령을 구속기소한 이 전 지검장이 굴욕적인 좌천을 당했고, 청와대가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서울중앙지검장에 앉히며 인사 관행을 파격적으로 깨뜨린 만큼, 이에 반발한 검사장급 인사들이 '줄사표'를 던질 가능성은 여전히 상존합니다.

한편 청와대는 법무비서관에는 진보 개혁 성향의 소장파 법관으로 평가되는 김형연 전 인천지법 부장판사를 임명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