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NSC 소집 문 대통령 "북한 도발 강력 규탄…엄중 경고" 05-14 16:12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소집하고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는 보고를 받고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를 긴급 소집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는 물론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도전 행위"라고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또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대한 깊은 유감을 표하고 동시에 엄중히 경고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북한이 오판하지 않도록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해야한다"며 "대화가 가능하더라도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을때 비로소 가능함을 보여줘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우리 군에 "굳건한 한미동맹 바탕으로 철저한 대비 태세를 취해달라"고 당부하며 "북한 도발 억제력을 빠른 시일내에 강화하기 위해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KAMD 추진 속도를 높여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외교 당국에는 국제사회와 공조해 필요한 조치를 취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보보좌관은 25분간 긴급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을 강력히 규탄하는 한편 국제사회와 북한 비핵화를 위한 노력을 강화해나가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한편 앞서 오늘 아침 문 대통령이 주재한 NSC 상임위에는 이전 박근혜 정부 장관들이 참석해 머리를 맞댔습니다.

아직 새 정부 내각 구성이 완료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대통령 지시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오전 7시부터 회의를 진행됐고 이어 문 대통령이 직접 오전 8시부터 20분 정도 회의를 주재했습니다.

청와대는 북한 미사일 발사 41분 뒤 문 대통령이 김관진 실장으로부터 첫 보고를 받은 시점을 중심으로 상황을 상세하게 브리핑하며 새 정부가 북한 도발에 긴급하게 대응했음을 밝혔습니다.


북한의 이번 도발은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나흘만에 이뤄졌단 점에서 새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를 탐색하려는 일차적 목적에 더해 기선을 제압해 향후 대화 국면에서 '몸값'을 올리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