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새정부 조선ㆍ해운 살리기…"두 업계 상생으로 재건" 05-14 14:08


[앵커]

국내 경기 불황의 진원지인 조선 해운업계의 재건이 새 정부의 숙제로 넘어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조선ㆍ해운업 중요성을 강조하며 재기를 돕겠다고 약속한 바 있습니다


새 정부의 대책을 곽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자신의 공약집을 통해 침체기의 조선ㆍ해운업을 두 업계가 상생하는 방식으로 재건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핵심은 국내의 선박 발주 물량을 국내 조선사가 소화하는 선순환 구조의 구축입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군함과 어업지도선 같은 공공선박의 발주를 늘리고 국내 해운사들의 신규 발주를 지원해 전체적인 선박 수요를 확대할 것으로 보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조선업의 위기 함께 극복하겠습니다. 공공선박 발주를 늘리고 해운선사의 신규 선박 발주를 지원하겠습니다."


정부는 해운 업계가 신규 선박을 발주할 때 금융 지원 등으로 측면 지원에 나섭니다.

이렇게 되면 해운사들은 노후된 선박을 교체하거나 친환경 선박을 도입할 때 부담을 덜 수 있고 여기서 나오는 발주 물량은 다시 조선소의 일감으로 이어져 양 업계 모두 상생 가능합니다.

원활한 금융지원을 위해 한국선박회사와 해양금융공사가 합쳐진 자본금 4조~5조원 규모의 한국해양선박금융공사도 신설합니다.

또 해양수산부에는 기존보다 더 막강한 권한을 부여해 조선해운 살리기 프로젝트의 컨트롤타워로서 힘을 실어준다는 계획입니다.

<문재인 / 대통령> "해수부의 권한과 역할을 대폭 강화해서 해양산업 전체를 관장하는 아주 강력하고 힘있는 부처로 다시 키워나가야…"

이밖에 문 대통령은 한진해운이 문을 닫으면서 추락한 국내 해운산업의 재건을 위해 글로벌 선사 육성에도 나설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