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총리 후보자 인준 절차 본격화…야당 "철저한 검증" 05-14 11:40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함에 따라 인준 절차가 본격 시작됐습니다.

야당은 철저한 검증을 예고하고 있지만 무난하게 통과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립니다.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 임명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됐습니다.

인사청문회법에 따라 국회는 임명동의안이 제출된 날로부터 20일 안에 인사 청문 절차를 마쳐야 합니다.

법대로라면 이 달 안에는 총리 인준이 마무리 되는 것입니다.

이 후보자가 제출한 재산 신고액은 13억 5천만 원.

배우자 명의의 재산은 3억원이었습니다.

육군 병장으로 만기 전역했고 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50만원을 냈습니다.

여야는 청문회 준비에 착수해 조만간 인사청문특별위원회를 구성합니다.


문재인 정부의 첫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야당은 철저한 검증을 예고하고 나섰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도덕성과 직무적합성은 물론 대북관까지 적극 들여다보겠고 밝혔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국정 공백이 최소화되도록 협력은 하겠지만 적임자인지는 신중히 따져보겠다는 입장을 내놨습니다.


의혹이라면 장남의 군 면제가 꼽히고 있지만 이 후보자는 과거 병무청에 입영 희망 탄원서를 낸 사실을 공개하며 적극 대응에 나섰습니다.

이 후보자는 무엇보다 4선 국회의원과 지자체장을 지내는 동안 현미경 검증을 거쳤다는 점에서 청문회를 무난하게 통과하지 않겠느냐는 관측이 조심스럽게 나옵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