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문재인 대통령, NSC 상임위 소집…"강력 규탄" 05-14 10:23


[앵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소집하고 북한의 도발을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들어보겠습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는 보고를 받은 문재인 대통령은 국가안전보장회의, NSC 상임위를 소집해 직접 주재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보리의 관련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일 뿐 아니라 한반도는 물론 국제 평화와 안전에 대한 심각한 도전 행위"라고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특히 "대한민국 신정부가 출범한지 불과 며칠도 지나지않은 시점에 이뤄졌다는 점에서 북한의 무모한 도발에 대한 깊은 유감을 표하고 동시에 엄중히 경고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지만 북한이 오판하지 않도록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해야한다"며 "대화가 가능하더라도 북한의 태도 변화가 있을때 비로소 가능함을 보여줘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군에 "굳건한 한미동맹 바탕으로 북한 군사 도발에 철저한 대비 태세를 취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한국형 삼축체계 구축 등 북한 도발 억제력을 빠른 시일내에 강화해나가길 바란다"며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 KAMD추진 상황을 점검해 속도를 높이도록 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각 부처에도 "북한 도발로 인해 발생 가능한 위기를 철저히 관리해 국민들이 안심하면서 생업에 종사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민들을 향해서는 "새 정부가 북한의 도발을 인지하고 빠르게 국가 안전보장회의를 개최해 신속하고 단호히 대응하고 있는 만큼 국민들도 새 정부의 조치를 믿고 안심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를 한 것은 이번을 포함해 올해들어 7차례에 달합니다.

특히 이번 발사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나흘 만에 이뤄졌습니다.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를 탐색하는 일차적 목적에 더해 한반도 정세 변화로 대화 국면이 열릴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몸값'을 올리고 기선을 제압하기 위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옵니다.

북한의 의도가 무엇이든 이번 미사일 발사는 새로운 대북정책을 준비 중인 문재인 정부에 만만치 않은 시험대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옵니다.

오늘 NSC 상임위는 김관진 안보실장 주재로 오전 7시부터 진행됐고 이어 문 대통령이 오전 8시부터 20분 정도 회의를 직접 주재했습니다.

아직 새 정부 내각 구성이 완료되지 않아 회의에는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 윤병세 외교부장관 등 기존 정부 장관들이 참석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