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흡연자 여전"…금연거리 지정 유명무실 위기 05-12 10:29


[앵커]

거리를 걷다보면 여기저기서 흡연하는 행인들이 종종 보입니다.

일부 지자체는 비흡연자의 건강과 쾌적한 거리 조성을 위해 금연거리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는데요.

흡연자의 비협조와 단속인력 부족 등으로 금연거리의 취지가 유명무실해지고 있습니다.

김재홍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산의 한 대학가.

금연거리 곳곳에서 담배를 피는 사람들이 보입니다.

관할 구청은 지난해 6월 쾌적한 보행환경을 위해 이 구간을 금연거리로 지정했습니다.

해당 구간은 지하철역과 가까운 데다 두 개 대학을 끼고 있어 유동인구가 상당히 많은 편입니다.

<조명진 / 부산시 사상구 덕포동> "학교가 근처라서 마치고 자주 놀러오는데 금연거리인걸 아는데도 담배피우는 사람들이 계시고 냄새도 나고 하니까 안 좋은것 같아요."

금연거리로 지정된 지 1년이 다 돼 가지만 거리 곳곳에 담배꽁초가 쌓이고 흡연자는 여전합니다.

단속원의 정중한 당부에서 불구하고 아예 무시하고 도망가는 사람도 있습니다.

<강은청 / 부산남구보건소 금연단속원> "실제로 야간단속을 하다보면 주취자분들이 계시다보니 단속에 비협조적이거나 욕설을 하시거나 위협을 하시는 경우가 많다보니 실제로 단속에 어려움이 큽니다."

관할 구청은 석달간 계도기간을 거친뒤 본격 단속에 나서 현재까지 50건 이상에 대해 범칙금을 부과했습니다.

금연거리 정착을 위해서는 흡연자의 적극적인 협조도 필요해보입니다.

연합뉴스 김재홍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