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오늘 밤 11시 쯤 19대 대통령 당선인 윤곽 05-09 17:09


[앵커]

우리나라 19대 대통령을 뽑기위한 역사적인 투표가 공식 시작됐습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파면으로 공석이 된 청와대의 새 주인이 누가 될 것인지는 오늘 밤 11시 쯤이면 윤곽이 드러날 전망인데요.


오예진 기자가 오늘 하루 예상 일정을 짚어봤습니다.


[기자]


앞으로 5년 간 한국을 이끌어갈 19번째 대통령을 선출하기 위한 투표는 오전 6시부터 전국 투표소에서 시작됐습니다.

투표 마감시각은 종전보다 2시간 늦춰진 오후 8시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오후 8시30분 쯤부터 개표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후보 당락은 개표율이 70~80%에 이를 것으로 예상되는 오전 2~3시 쯤이면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일각에서는 방송 보도 등을 통해서 이보다 이른 밤 11시 쯤 당선인의 윤곽이 드러날 가능성도 점치고 있습니다.

투표마감과 동시에 발표되는 출구조사 결과와 초반 개표 상황, 과거 선거에서의 경향 등을 참고해 좀 더 빠른 예측이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개표가 최종 마감되는 시간은 10일 오전 6~7시로 예상되는데 이는 17대나 18대 대선보다 최대 4시간 정도 늦은 시각입니다.

이번 대선의 경우 투표 마감시각이 늦춰진 것에 더해 투표 용지도 18대 대선때의 15.6cm에서 28.5cm로 길어졌고 투표지분류기의 처리 속도도 분당 310매에서 190매로 느려졌기 때문입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선거 이튿날인 10일 오전 개표가 완전히 마무리되면 8~10시 쯤 전체회의를 소집해 19대 대통령을 확정할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오예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