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문재인 "사드 문제 다음 정부로…정부 주도 일자리 창출" 05-08 07:58


[앵커]

주요 후보들의 대선 공약을 다시 한 번 점검해 보는 시간입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정부 주도의 일자리 창출을 강조합니다.

사드 배치 문제에 대해선 다음 정부로 넘겨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는데요.

이승국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미국의 고고도미사일 방어체계, 사드 배치 문제는 차기 정부로 넘겨야 한다고 줄곧 강조해왔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후보> "다음 정부에서 사드 문제를 다양한 외교적 카드로 특히 북핵 폐기를 위한 여러 가지 외교적 카드로 활용하도록 넘겨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선 반드시 재협상을 요구한다는 입장이고, 개성공단 문제는 남북협력과 안보전략 측면에서 조속히 재가동해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개헌과 관련해선 내년 지방선거 때 개헌 국민투표를 실시하자는 입장입니다.

현행 5년 단임 대통령제를 4년 중임제로 바꾸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차기 대통령 임기가 끝나는 2022년부터 적용하자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문 후보가 특히 강조하는 분야는 일자리입니다.

"당선 즉시 일자리 100일 플랜을 가동하고 10조 원의 추경을 편성하겠다"며 임기 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81만 개의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후보> "저는 일자리 정부의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일자리로 국민의 삶을 바꾸는 대통령이 되겠습니다."

이와 함께 교육ㆍ복지 분야에선 외국어고와 자사고ㆍ국제고를 단계적으로 일반고로 전환하고 0세부터 5세 아동에게 월 10만 원을 지급하는 '아동수당'을 도입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