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상주 산불 20시간여만에 진화…임야 13㏊ 태워 05-07 19:55

[뉴스리뷰]

[앵커]

경북 상주에서 발생한 산불은 20여시간 만에 진화됐습니다.

화마는 축구장 18개 면적의 산림을 초토화했고 불길을 피하려던 등산객의 목숨도 앗아갔습니다.

김효섭 PD입니다.

[기자]

산등성이 위로 하얀 연기가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진화 헬기가 불을 끄기 위해 연신 물을 뿌려댑니다.

경북 상주시 사벌면 야산에서 6일 오후 2시 쯤 시작된 산불이 20여 시간 만인 7일 오전 10시 반 쯤 진화됐습니다.

헬기 16대가 투입됐고 공무원과 군인ㆍ경찰 등 1,600여 명의 인력이 동원됐습니다.

화마는 순식간에 산림을 초토화했습니다.

축구장 면적 18배에 달하는 임야 13ha가 잿더미로 변한 것입니다.


인명 피해도 발생했습니다.

60대 등산객 김 모 씨가 불길을 피하다 실족해 숨지고 일행인 60대 장 모 씨 등 2명이 부상을 입었습니다.


불길이 확산하면서 산불 현장 주변 주민 200여 명이 마을회관으로 대피해 뜬눈으로 밤을 지샜습니다.


산림 당국은 이번 불이 주민 50대 김 모 씨가 농산 폐기물을 태우디 불씨가 야산으로 옮겨 붙어 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신원섭 / 산림청장> "상주 산불은 농산부산물 소각이 발생 원인이며 어제(6일) 저녁 가해자를 검거하였습니다."

화재 현장에 바람이 다소 불고 있어 소방 당국은 잔불 정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김효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