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아기ㆍ동물ㆍ미인…19대 대선레이스에도 이어진 '3B 전략' 05-07 19:10

[뉴스리뷰]

[앵커]

아기(Baby), 동물(Beast), 미인(Beauty)을 등장시켜 호감도를 올리는 '3B 법칙'은 오래된 광고 기법인데요.

이번 대선레이스에서도 후보들이 친숙한 이미지를 만드는데 적극 활용됐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강아지를 안고 사진을 찍거나 어린 아이들에게 말을 거는 모습을 종종 공개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후보> "개가 웃는다는 사실 다 알고 계시죠. 개가 사랑하는 주인을 보면 정말로 웃잖아요."

자신의 얼굴이 프린팅 된 티를 입은 아기를 안고 있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결혼한 아들에게는 손주 이야기를 잊지 않습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후보> "손주 한 5명 낳아주고 그러면 아버지가 다 키워준다. 부탁한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동물보호센터를 찾아 유기견들과 교감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후보> "제가 당선되면 유기견 꼭 입양하겠습니다. 그렇게 해서 국민들도 그 모습을 보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의 딸 유담 씨의 경우 미모로 화제가 이어졌습니다.

<유담 /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 딸> "대한민국을 바로 세울 유일한 후보라고 믿고 있기 때문에 끝까지 아버지를 도울 것입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도 동물복지공약을 많이 내걸었고 아들의 외모도 함께 주목받았습니다.

<이우균 / 심상정 정의당 후보 아들> "안녕하세요. 전 심상정 후보의 아들 이우균이라고 합니다."

'3B' 기법으로 유권자들의 마음을 산다는 보장은 없지만 한 표가 아쉬운 후보들에게는 매력적인 전략이 됐습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