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소방차도 재난 문자도 안 왔다"…국가재난시스템 또 먹통 05-07 17:26


[앵커]


강릉 산불로 민가 30여채가 타고 이재민도 300여명이 발생했는데요.

애타는 주민들과 달리 관계 기관들은 초동 대처와 안내에 적극 나서지 않아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최지숙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잿더미가 된 집 앞에서 주민들은 주저앉아 울부짖었습니다.

산을 타고 내려 온 불길이 창고에 붙자 119에 신고한 뒤 곧 도착한다는 말을 믿고 기다렸지만 소방차는 한참이 지나도 오지 않았고 결국 화마는 집을 삼켰습니다.

<최동순ㆍ전진희 / 강릉시 성산면 관음리> "제가 119에 전화를 계속 했는데 분명히 떠났다 그러면서…그런데 소방차는 커녕 아무도 안 왔어요."

국가재난 컨트롤타워인 국민안전처를 비롯해 관계 기관도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포털사이트 검색창에 '산불 홈페이지'를 검색하면 국민안전처의 재난안전포털이 가장 먼저 뜹니다.

하지만 재난현황에서 '산불'을 누르면 산불 발생은 0건으로 나옵니다.

안전처 홈페이지에는 뒤늦게 이번 산불의 상황을 게재해놨지만 대형 산불위험 예보에 안내된 정보는 풍속과 습도가 전부입니다.

화재를 알리는 긴급재난 문자조차 받지 못한 주민들도 상당수입니다.

<고경재 / 강릉시 송정동> "지금 뒷집이 다 탔잖아요. 그때 상황에서도 대피 문자를 못 받은 사람도 있고 하니까 체계상 재난 대비에 문제가 있지 않나…"

<국민안전처 관계자> "저희가 현장상황을 잘 모르니까 잘 아는 지자체나 도로공사나 산림청에서 정보를 요청하면 승인하는 형태로…해당 기관에서 요청이 없다보니…"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사건마다 관계기관들이 책임을 미루는 사이 귀중한 골든 타임은 지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최지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