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미중 초강경 대북기류…원유금수 공조 주목 05-06 19:14


[앵커]

미 의회가 추진 중인 새로운 대북제재법은 원유공급 차단에 초점이 맞춰져 있습니다.

북한의 생명선 구실을 해온 중국의 태도에 다시 한 번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릴 수밖에 없는 이유인데요.

이준삼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압도적 찬성률로 미 하원을 통과한 새로운 대북제재법은 북한으로의 원유 및 석유제품 판매이전을 전면 금지하는 내용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인도적 목적의 중유 제공만 제외됐습니다.


여기에는 김정은의 핵보유 결심을 되돌리려면 북한의 경제-군사적 동력을 완전히 끊어놓을 필요가 있다는 초강경 대북 정서가 반영됐습니다.

관건은 역시 중국의 호응 여부입니다.

2015년 기준, 중국은 북한에 52만5천t의 원유를 수출했습니다.


통계에 잡히지 않는 무상이전까지 감안하면 중국의 원유공급량은 연간 100만t 이상일 것으로 추정됩니다.

물론, 미국의 새 대북제재법으로, 늘 대북 원유 금수에 반대해온 중국이 갑자기 태도를 바꿀 것으로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관측이 많습니다.

중국은 미국의 이번 행보에도 단독제재 반대 입장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이미 레드라인을 넘어선 북한에 대한 중국내 시선도 심상치 않습니다.

최근 중국 관영언론과 학자들 사이에서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한다면 중국이 원유공급을 끊을 수 있다는 전망이 잇따랐습니다.

특히 쑨싱제 지린대 교수는 중국이 최소 6개월 간 원유공급을 중단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일부 관측통은 중국이 최후 수단으로 여겨온 원유금수 조치를 당장 시행하긴 어렵더라도 원유공급 축소 등은 충분히 가능한 시나리오라고 전망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준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