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트럼프, 북핵문제 해결 '아태지역 공조' 강화 05-06 10:33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과의 공조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맬컴 턴불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도 북핵 문제는 주요 의제였습니다.

워싱턴에서 김범현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 4일 미국 뉴욕에서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맬컴 턴불 호주 총리의 정상회담에서도, 북핵 문제가 테이블 위에 올랐습니다.

백악관은 하루 뒤, 정상회담 결과 설명자료에서 "미국과 호주는 더 안전하고 안정된 세상을 만들기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여기에는 북한이 초래하는 위협을 해결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턴불 호주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직후에 열린 만찬 행사에서 이 점을 강조했습니다.

<맬컴 턴불 / 호주 총리> "오늘 우리는 북한의 무모한 도발을 함께 규탄하고 반대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랜 동맹인 한국과 일본, 그리고 새로운 북핵 문제 협력파트너로 부상한 중국은 물론,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정상과도 전화로 북핵 문제 협력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앞서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동남아국가연합, 즉 아세안의 10개국 외교장관 등 대표들을 국무부로 초청해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역할을 당부했습니다.

특히 틸러슨 장관은 아세안 국가들에게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은 물론, 북한과의 외교관계를 재검토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습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을 차단하기 위한 대북 압박작전에 아태지역 국가들이 적극 참여해 달라는 외교전을 펼치고 있는 트럼프 정부입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TV 김범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