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새 정부 첫 시험대…한미 정상 '사드 담판' 나설까 05-02 08:22


[앵커]

미국이 사드 비용 부담 문제에 대한 재협상 가능성을 내비치면서 조만간 출범하는 새 정부는 이 문제부터 해결해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습니다.

대선후보마다 해결방안은 조금씩 다른데요.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드 재협상 카드를 강하게 밀어붙이면서 이 문제가 차기 정부의 1순위 해결과제로 떠올랐습니다.

한미정상회담이 열린다면 자연스레 최우선 논의대상이 될 수 밖에 없는데, 대선후보마다 사드 배치에 관한 입장이 다른 만큼 대응방안도 제각각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사드 배치가 아직 확정된 것이 아니라는 입장입니다.

배치가 확정되지도 않았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비용 부담을 요구할 수 없다는 논리인 셈입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새 정부가 결정한다. 국회 비준동의도 거쳐야 한다. 이렇게 해야 트럼프 대통령도 돈 요구를 할 수 없게 될 것이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집권하면 제일 먼저 칼빈슨호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갖고 이 문제를 풀겠다는 방침입니다.

트럼프 대통령 발언을 협상수단으로 평가하며 담판이 가능하다고 주장합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칼빈슨호 함상에서 트럼프와 한미정상회담을 해서 북핵문제, 한미FTA문제, 사드 문제 일괄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 합의를 지켜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후보> "사드 비용은 공식 합의로 미국이 부담하게 돼있는 것입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한미간 약속 반드시 지켜야 합니다."

다만 미국이 계속 비용을 요구한다면 국회 비준 절차를 거쳐야 한다는 점을 대응논리로 내세울 것으로 보입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사드 배치나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요구한다면 현명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이고,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사드 배치결정을 반드시 철회시키겠다는 각오를 내비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