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5월 황금연휴, 닭ㆍ돼지고기값도 금값 04-30 20:29

[뉴스리뷰]

[앵커]


황금연휴가 시작되면서 장바구니 물가가 치솟고 있습니다.

특히 나들이때 수요가 늘어나는 돼지고기와 닭고기 값이 큰 폭으로 오르고 있습니다.

임혜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에 따르면 삼겹살 소매가격은 28일 기준 100g당 2천70원까지 올랐습니다.


작년 같은 시기에 비해 9.2%올랐고 5년 평균보다는 13.5% 상승했습니다.

돼지고기 도매가격 역시 작년 같은 시기 ㎏ 당 4천400원대였던 것이 올해는 5천400원대로 1천원 이상 올랐습니다.

삼겹살 200g의 외식가격은 1만5천356원으로 2년 전과 비교하면 1천613원이 올랐습니다.

이 기준으로 볼때 4인 가족이 삽겹살을 집에서 1인 당 200g씩만 구워 먹는다해도 2만원, 식당에서 먹으면 6만1천424원이 듭니다.

닭고기값이 뛰면서 치킨 등 외식가격도 동반 상승할 전망입니다.

5월 육계 1kg 산지가는 작년 동월보다 최대 50% 이상 상승했고 소비자가격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3.7% 올랐습니다.

치킨업계 1위 BBQ는 대표 메뉴인 '황금올리브치킨'을 1만6천원에서 1만8천원으로 12.5% 올리는 등 다음달부터 주요 메뉴를 평균 9~10% 인상할 계획입니다.

BBQ가 '총대'를 멜 경우 교촌이나 BHC 등 다른 업체도 뒤이어 가격을 인상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닭고기와 돼지고기는 나들이 수요가 많은 6~8월 연중 최고가격을 찍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올해는 5월 황금연휴를 기점으로 가격 인상 시기가 한 달이나 앞당겨 진 것으로 분석됩니다.

연합뉴스TV 임혜준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