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한미 "사드비용 미국 부담" 재확인…논란 진화될까 04-30 20:16

[뉴스리뷰]

[앵커]

한미 양국이 고위급 외교안보채널을 통해 사드비용의 미국 부담 원칙을 재확인했습니다.

미국 측은 논란이 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사드비용 발언은 미국 국민의 희망을 염두에 둔 발언이라고 해명했는데요.

홍제성 기자입니다.

[기자]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맥 매스터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일요일 오전 전화통화에서 사드전개 및 운영유지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는 기존 합의를 재확인했습니다.

맥 매스터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드비용 언급에 대해 "동맹국들의 비용분담에 대한 미국국민의 여망을 염두에 두고 일반적 맥락에서 이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사드배치 비용에 대한 양국 합의는 부지ㆍ기반시설 등은 한국이 마련하고 사드 전개 및 운영유지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는 것입니다.

맥 매스터 보좌관은 또 트럼프 대통령이 한미동맹은 가장 강력한 혈맹이고 아태 지역에서 미국의 최우선순위라는 메시지를 전달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통화는 미국 측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이는 양국 합의에도 트럼프 대통령의 돌출발언으로 논란이 커지자 양국이 안보 콘트롤타워 채널을 긴급가동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인터뷰에서 사드가 10억 달러짜리 시스템이라는 점을 거론하며 한국이 비용을 내는 것이 적절하다는 점을 한국에 통보했다고 밝혀 파장이 일었습니다.

특히 이번 발언은 대선과정에서 제기한 이른바 안보 무임승차론을 본격화하는 차원에서 나온 것이라는 관측이 많아 양국 간의 이번 외교안보채널 접촉으로 논란이 수그러들지는 미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홍제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