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문재인 "非영남 총리ㆍ핵잠수함 도입"…'통합' 외연 확대 박차 04-27 22:31


[앵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집권하면 영남 출신이 아닌 인사를 총리로 기용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개성공단 재개는 '북핵 동결'을 전제로 하고 핵추진 잠수함 도입도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중도ㆍ보수로 외연을 넓히고 부동층을 잡으려는 의도로 보입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통합정부' 구상을 밝힌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탕평 인사를 약속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후보> "총리는 대탕평, 또 국민 대통합 이 관점에서 인선할 계획이고, 당연히 제가 영남인 만큼 영남이 아닌 분을 적어도 초대에는…"

적폐청산과 통합은 동전의 양면과 같다며 편가르기식 정치를 개혁하겠다고 했습니다.

'통합' 대상은 국민, 정치 세력은 '협치' 대상으로 구분하지만 뿌리가 같은 만큼 국민의당과는 통합 가능성도 열려있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후보> "적어도 합리적인 진보, 그리고 개혁적인 보수 이 범주 내에 있다면 저는 지금까지 저와 함께 해왔던 분이든 아니든, 심지어 전혀 제가 전혀 모르는 분들까지도 함께 할 그런 자세와 용의를 가지고 있습니다."

문 후보는 또 북핵 동결이 전제돼야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재개할 수 있다고 말했고, 핵잠수함이 필요한 시대가 됐다며, 한미원자력협정 개정도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후보> "6차 핵실험을 강행한다면 남북 간에 적어도 상당 기간 동안 대화는 불가능…북한 스스로가 고립과 어려움을 자초하는 길이다."


한편 문 후보는 당내 경선 당시 안희정 충남지사가 공약했던 대통령과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이 참여하는 제2국무회의 신설을 약속했습니다.

경선의 또 다른 경쟁자였던 이재명 시장의 근거지인 성남시를 찾아 지지를 호소하고, 수도권 광역급행열차를 확대해 출퇴근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