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거두절미] 바른정당 3자 단일화 제안…정당마다 반응 제각각 04-26 10:18


정치권의 뜨거운 말들을 모아 보는 거두절미 시간입니다.


바른정당이 유승민 후보와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의 원샷 단일화를 제안했습니다.


그러나 당사자인 유승민 후보는 완주 의지를 밝혔고, 안철수 후보 측은 정치인의 인위적 연대는 거부한다는 기존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홍준표 후보 측은 안철수 후보와 단일화를 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직접 들어보겠습니다.

<주호영 /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바른정당의 유승민 후보 당선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 다만 좌파 패권세력의 집권을 저지하기 위해서 3자 단일화를 포함한 모든 대책을 적극 강구하기로 한다. 바른정당,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유승민 / 바른정당 대선 후보> "(단일화에 대한 입장은) 기존 입장과 변함이 없습니다. (완주 의사인 거죠?) 예. (선거전략에 변화가 있는 건가요?) 뭐, 저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안철수 후보와는 단일화는 절대 없습니다. 안철수 후보는 그냥 두는 것이 우리 선거구도상 가장 유리합니다. 선거는 구도입니다. 거기랑 엮일 생각은 추호도 없습니다."

<박지원 / 국민의당 상임선대위원장> "제안을 하더라도 논의하지 않겠습니다. 우리는 우리의 정체성을 지키면서 개혁과 통합, 그리고 미래로 그 기조에 변함이 없습니다."

<박광온 / 더불어민주당 공보단장> "오로지 문재인 후보의 당선을 막기 위해서라고 하니까 반문연대에서 색깔연대로 그리고 정권교체 반대연대로 그 본 모습을 드러내고 있는 겁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