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3차 TV토론 후 문재인-안철수 지지율 격차 더 커졌다 04-26 09:30


[앵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더 벌어진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습니다.

선거운동 초반 문 후보와 안 후보의 양강 구도로 흘러가던 대선 판세가 흔들리고 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의 지지율 격차가 커지고 있습니다.

한국일보가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5자 대결에서 문재인 후보가 40.4%, 안철수 후보가 26.4%의 지지율을 보였습니다.

문 후보와 안 후보의 격차는 14%P로 지난 23일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자체조사 때보다 격차가 더 벌어졌습니다.

홍준표 후보는 10.8%, 심상정 후보 8%, 유승민 후보 5.1%로 뒤를 이었습니다.

지난 23일 3차 TV토론 이후 진행된 설문조사라는 점에서 토론을 거치는 동안 안 후보를 지지하던 중도·보수층 표심이 흔들린 것으로 분석됩니다.

실제 이번 조사에서 TV토론을 가장 잘했다는 평가를 받는 후보는 심상정 후보와 유승민 후보, 이어 문 후보와 홍 후보, 안 후보 순이었습니다.


문재인 후보는 하루 앞서 이뤄진 매일경제신문의 여론조사에서도 안철수 후보보다 10%P 이상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습니다.

문 후보의 지지율은 40.3%로 29.6%를 기록한 안 후보보다 10.7%P 높았습니다.

이어 홍준표 후보 9.7%, 심상정 후보 4.7%, 유승민 후보 3.4% 순이었습니다.

양강 구도로 흘러가던 대선 구도에 선명한 금이 간 조사결과가 잇따라 나오면서, 국민의당은 문 후보와의 양자구도 재건이 불투명할 경우 고민이 깊어질 수밖에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