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네 번째 TV토론…'안보 위기ㆍ일자리 창출' 격돌 04-26 07:26


[앵커]

5당 대선후보들이 어제(25일) 저녁 열린 네 번째 TV토론회에서 리더십, 정책 검증을 벌였습니다.

후보들은 특히 한반도 안보위기와 일자리 창출 방안 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벌였습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5당 대선후보들은 현재의 북핵, 안보 위기에 대한 과거 정부 책임론을 놓고 맞섰습니다.

민주당 문재인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를 겨냥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후보> "이명박, 박근혜 정부는 참담하게 안보에 실패했습니다. 정말 안보 무능정권이었습니다. 그 점에서 저는 홍준표 후보, 유승민 후보는 안보를 말할 자격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심상정 / 정의당 후보> "보수가 주창한 안보 제일주의는 가짜 안보입니다. 첫째 안보를 늘 정치에, 정권 안위에 이용해 왔습니다. 둘째, 천문학적 방산비리를 방조해 왔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즉각 반박했습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후보> "지금의 북핵 위기를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탓을 하고 있는데 국민들은 이렇게 알고 있습니다. 북핵 위기는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 70억 달러 이상을 북한에 퍼줬기 때문이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도 거들었습니다.

<유승민 / 바른정당 후보>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에 대해서는 분명히 짚어야 합니다. 김대중, 노무현 정부 때 북한에 흘러들어 간 돈으로 북한이 1차 핵실험을 2006년 10월에 했습니다."

후보들은 일자리 창출 방안을 놓고도 뚜렷한 시각차를 드러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유 후보는 민간의 역할을, 문 후보와 심 후보는 정부의 주도적 역할을 강조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후보> "일자리를 만들거나 경제성장 부분에 대해서는 민간과 기업이 주도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정부의 역할은 무엇이냐. 저는 기반을 닦는 일이 정부 역할이라고 봅니다."

반면 홍 후보는 강성 귀족노조를 없애는 것이 해법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안 후보와 홍 후보, 유 후보는 이른바 비문재인 3자 단일화 논의에 대해 일제히 "하지 않겠다"고 선을 그었고, 문 후보는 "이들의 단일화가 적폐연대"라고 비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