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정부 '동해' 표기 총력…IHO 총회 외교전 04-24 08:33


[앵커]

동해 표기를 둘러싼 한일간 외교전이 오늘(24일)부터 5년만에 다시 시작됩니다.

정부는 남유럽 모나코에서 열리는 국제수로기구, IHO 총회에 민관 전문가 30여명을 파견해 우리 입장을 전달할 예정입니다.

윤석이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2일 맬컴 호주 총리와 공동 기자회견에 나선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미군의 항공모함 칼빈슨호가 한반도 해역으로 재진입할 것임을 공식 언급하면서, '동해'가 아닌 '일본해'라고 표현했습니다.

앞서 미 태평양 사령부는 지난 5일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때에도 낙하 지점을 동해가 아닌 '일본해'라고 표기했습니다.

한국이 국제사회에 동해 단독 또는 동해와 일본해의 병기를 꾸준히 요청하고 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는 겁니다.


정부가 5년만에 다시 '동해 표기' 관철에 총력전을 펼칩니다.

모나코에서 열리는 국제수로기구, IHO 총회에 외교부, 해수부 등 민관 전문가 30여명을 파견해 국제표준 해도집 개정에 나섭니다.

IHO 국제표준 해도집은 해도 발간의 가이드 라인으로 정부가 1997년 동해 표기를 처음 요구한 이후 한일간 이견 등으로 개정판을 내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일본의 비타협적인 태도로 이번 총회에서도 합의 도출에는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며 "우리 입장을 최대한 관철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일각에서는 GPS를 활용한 '전자해도'의 활용이 늘면서 IHO 국제표준 해도의 영향력이 감소했는 데도 정부가 큰 실익없는 '명분싸움'에 집착하고 있다는 비판도 있습니다.

정부 관계자는 "IHO 회원국들의 공감대를 넓혀가면서 전자해도 등 민간해도 표기율을 높이는 데도 동시에 힘을 쏟는다는 방침"이라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