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김기춘 '선거 도우면 애국자'…진보 언급시 낙인" 04-20 22:39


[앵커]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집권에 도움을 준 이들에게 인사 이익을 줬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조원동 전 수석은 이로 인해 관료주의 기능을 마비됐다고 지적했는데, 김 전 실장은 부인했습니다.

박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김기춘 전 비서실장 등의 '블랙리스트' 재판에 증인 출석한 조원동 전 수석은 작심한 듯 청와대 인사 시스템의 문제점을 지적했습니다.

조 전 수석은 "김 전 실장이 '애국'이라는 표현을 자주 썼는데, 선거에 도움을 준 사람들을 기용하고, 반대 진영은 배제하는 의미라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김 전 실장이 보수 가치를 지나치게 강조하는 바람에 진보는 언급만 해도 낙인찍는 풍토가 만들어졌다"고 진술했습니다.

조 전 수석은 이런 분위기가 김 전 실장 부임 뒤 조성됐고 결국 인사 과정에서 관료주의 기능을 마비시켰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조 전 수석은 또 2013년 대통령 미국 순방에 동행할 기업에서 CJ를 빼라는 지시를 받았는데, CJ가 영화 '변호인'을 만들었기 때문으로 생각하기에 충분했다며 당시 분위기를 전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전 실장은 "주관적이고 독단적인 의견"에 불과하다며 직접 반박했습니다.

조윤선 전 장관 증인으로 법정에 나온 문체부 전 간부는 블랙리스트 실행 중단을 건의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오히려 "청와대 행정관으로부터 다칠 수 있다"는 답이 돌아왔다고 증언했습니다.

문체부가 블랙리스트 집행을 중단하지 못한 이유로는 "청와대가 관련돼 쉽게 바꾸지 못한 것 같다"고 답했습니다.

연합뉴스TV 박효정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