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고금리 대출 느는데…정부 "가계빚 안정화" 자평 04-20 17:57


[앵커]

은행에서 돈 빌리기 힘들어지면서 금리나 조건이 안좋은 제2금융권으로 대출수요가 몰리는 풍선효과 우려가 큽니다.

실제 수치를 봐도 그런데 금융당국은 가계대출 대책이 효과를 보고 있다고 자평했습니다.

너무 섣부른게 아닌가 우려됩니다.

김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작년 말 가계빚은 1년새 141조원 불어난 1천344조원, 1년새 10% 가량 불었는데 저축은행같은 비은행 예금기관에선 17% 넘게 급증했습니다.

대출자의 상환능력이나 대출조건 모두 은행보다 안좋은데 빠르게 불어나 가장 걱정되는 부분입니다.

그런데 금융당국은 3월 상호금융권의 여신심사 강화조치로 가계대출 문제가 안정화하고 있다는 판단을 내놨습니다.

<정은보 /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가계부채 관리 노력을 한층 강화했습니다. 올해 3월부터 상호금융 등 전 업권에 걸쳐 증가속도가 다소 안정화되는 모습입니다."

통계상 3월 들어 은행은 물론, 제2금융권 가계대출이 꺾인 것은 맞습니다.

하지만 1,2월 증가분은 7조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50%가까이 많습니다.

상호금융만 봐도 마찬가지입니다.

규제 실시 전 대출 '밀어내기'가 벌어진 겁니다.

또 가계대출의 큰 요인인 분양시장에는 5월만 3만 가구 넘게 쏟아질 예정입니다.

가계대출 증가세 안정화를 말하기 부적절한 이유입니다.

한편, 금융위는 은행부터 연체 우려자 사전경보체제를 구축하고 실직, 폐업 등으로 상환이 어려워지면 최대 3년까지 원금 상환을 미뤄주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입니다.

또 금융사가 경매 등 담보권 실행 전, 반드시 차주와 상담하고 원하면 최대 1년간 경매를 연기하는 방안을 은행권부터 도입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