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부, 선거사범에 '무관용 원칙'…선거관리 '총력' 04-17 21:24

[뉴스리뷰]

[앵커]

정부는 이번 선거가 대통령 궐위에 따라 전례 없이 짧은 기간에 치러지는 만큼 어느 때보다 철처한 관리를 강조했습니다.

선거사범엔 무관용 원칙으로 엄정 조치하기로 했습니다.

박수주 기자입니다.

[기자]

어느덧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접어든 19대 대통령 선거.

대통령 '궐위선거'는 이번이 다섯번째이지만 직선제로 치러지는 것은 사실상 헌정 사상 처음입니다.

이에 정부는 어느 때보다 공명선거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철저한 관리를 약속했습니다.

무엇보다 각종 탈ㆍ불법 선거운동에 대한 단속과 처벌에 검경의 모든 역량을 동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홍윤식 / 행자부 장관> "금품선거와 흑색선전, 여론조작, 불법 단체동원, 선거폭력 등 5대 선거사범에 대해서는 무관용의 원칙으로 엄정 조치하겠습니다."

앞서 검찰은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이 여론조사 조작 혐의로 고발된 지 하루 만에 해당 여론조사기관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또 이른바 '가짜뉴스'에 대해서는 작성자뿐 아니라 유포자도 원칙적으로 구속수사 하겠다는 방침을 세워둔 바 있습니다.

아울러 공무원이 특정 후보자나 정당에 줄을 서는 행위, SNS 등을 통해 지지 또는 반대 의사를 밝히는 행위 등도 감찰하기로 했습니다.

대선이 징검다리 휴일이 연이은 황금연휴에 치러져 투표율 하락이 우려됨에 따라 사전투표도 독려했습니다.

<홍윤식 / 행자부 장관> "선거 당일 투표가 어려우실 경우 5월4일부터 5일까지 실시되는 사전투표 기회를 충분히 활용하여 반드시 투표에 참여…"

한편 검찰은 오늘부터 24시간 선거상황실을 가동하는 등 본격적인 불법행위 단속에 나섭니다.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