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황 권한대행-펜스 부통령 오늘 면담…대북 메시지 주목 04-17 12:37


[앵커]

방한 중인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은 오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만납니다.

한반도에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한미동맹 기조를 재확인하고 북핵 문제 등에 대한 메시지를 공동으로 발신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 서울청사 연결합니다.

조성혜 기자.

[기자]


네, 방한 이틀째를 맞은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오늘 오후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과 만납니다.

황 대행과 펜스 부통령은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오찬을 함께 하며 북한 핵문제 등 공동의 관심사를 논의할 예정인데요.

면담 뒤에는 한미 양국의 논의 결과를 공동 발표할 예정입니다.

발표문에는 북한이 핵실험 등 전략적 도발에 나설 경우 강력하게 대응하겠다는 경고 메시지가 담길 것으로 전망됩니다.

펜스 부통령은 또 확장억제를 포함한 미국의 한반도 방위공약을 재천명하고 트럼프 행정부의 대북정책도 설명할 것으로 보입니다.

주한미군 사드의 신속한 배치 입장도 재확인하고, 이와 관련한 중국의 보복조치에 우려의 목소리를 낼 가능성도 있어 보입니다.

특히 펜스 부통령의 방한은 한미 양국간 최고위급 접촉인 만큼 한반도 문제 논의에서 한국이 배제될 수 있다는 이른바 '코리아 패싱' 우려도 불식시키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앞서 펜스 부통령은 방한 첫 공식일정으로 서울 국립현충원을 찾았는데요,

아버지가 한국전 참전용사이기도 한 펜스 부통령의 현충원 참배는 대북 공조에 있어 상징적인 의미가 적지 않았다는 분석입니다.

펜스 부통령은 오늘 오전에는 남북 대치의 상징인 휴전선 비무장지대를 찾았습니다.

오전 10시쯤 헬기를 타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경비대대인 캠프 보니파스에 도착한 펜스 부통령은 남측 '자유의 집' 을 찾아 장병들의 복무 상황을 살피고 격려했습니다.

이어 군사분계선에서 25m 떨어진 최북단의 '오울렛 초소' 를 찾아 북측을 살폈습니다.

펜스 부통령이 캠프 보니파스를 찾은 것은 북한이 도발을 감행할 경우 압도적인 군사력으로 응징에 나서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금까지 정부서울청사에서 연합뉴스TV 조성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