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공식 선거 운동 시작…대구ㆍ서울ㆍ광주 각지 첫 유세 04-17 10:46


[앵커]

19대 대선의 공식 선거운동이 오늘(17일) 시작됐습니다.

22일간의 숨가쁜 유세 전쟁에 돌입한 후보들.

첫 일정을 어디에서 시작했는지 궁금한데요.

국회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강은나래 기자.

[기자]


네, 오늘 새벽 0시부터 주요정당 후보 5명을 비롯해 총 15명의 19대 후보들이 본격적인 대선 레이스에 돌입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첫 일정을 대구에서 시작했습니다.

첫 공식 선거운동 장소를 대구로 선택한 건 민주당 선거 사상 처음입니다.

야당의 불모지인 대구와 경북에서 높은 지지를 받아 '통합 대통령'이 되겠다는 강력한 의지로 풀이됩니다.

문 후보는 2.28민주의거 기념탑에 참배한 후, 대구 성서공단으로 이동해 일자리 정책을 설명했습니다.

오후에는 지도부와 대전에서 선대위 공식 발대식을 갖고, 합동 유세를 벌입니다.

저녁에는 다시 서울 광화문에서 당 전체가 결집하는 총력 유세를 벌입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수도권과 호남을 돌며 광폭 유세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인천항 해상교통관제센터에서 공식 선거운동 첫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대한민국을 만들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출근 인사를 건네며 지지를 호소한 후에는 곧바로 호남으로 이동했습니다.

경선 레이스 압승 가도의 시발점이었던 호남에서 녹색 바람에 다시 불을 붙이겠다는 구상입니다.

전주 정보문화산업진흥원와 광주 자동차 부품 산업단지를 잇따라 찾고, 광주 양동시장과 금남로에서 유세전도 벌입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 첫 일정으로 서울 가락시장을 방문했습니다.

가락시장을 첫 유세지로 찾은 이유로 "대한민국 서민들의 삶과 애환이 새벽 시장에 다 있기 때문"이라며 "남은 22일 동안 국민에게 왜 홍준표가 집권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열정적으로 알리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대전을 찾았습니다.

구체적인 서민경제 정책으로 전통시장, 소상공인 공약을 발표한 후에는 보수의 심장, 대구로 향합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인천상륙작전기념관에서 출정식을 겸한 첫 유세를 시작했습니다.

유 후보 측은 "안보대통령 의지를 표현하고, 인천상륙작전을 통해 단숨에 전세를 뒤집고 한국을 탈환한 것처럼 대역전 기적을 이루려는 각오를 나타내기 위해 출정식 장소를 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유 후보는 수원과 성남, 잠실 등 수도권을 돌며 표심을 공략하고, 영화계 관계자들과 간담회도 갖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심야에 근무하는 철도 노동자들을 격려하는 것으로 첫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심 후보는 "60년 기득권 체제를 혁파하는 일은 심상정만이 할 수 있다"며 한 표를 호소했습니다.

서울 여의도역에서 출근길 유권자들과도 인사한 심 후보는 구로디지털단지 인근에서 출정식을 한 후 보건노조 행사에 참석해 노동 관련 공약을 설명합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