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우조선 채무재조정 막판 진통…금융당국도 비상 04-15 20:39

[뉴스리뷰]

[앵커]

대우조선해양 채무재조정 합의를 두고 국민연금과 산업은행 간 협상이 난항을 겪고 있습니다.

양측의 협상이 지지부진하자 금융당국은 대우조선의 단기 법정관리 'P-플랜' 상황을 점검하기 위한 회의를 소집하기로 했습니다.

곽준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금난에 시달리는 대우조선해양의 채무 재조정 협상이 막판 진통을 겪고 있습니다.

일단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과 최대 사채권자인 국민연금이 채무 자율 조정에는 큰 틀에서의 합의점을 찾았습니다.

하지만 회사채 원금 상환 유예 기간 이후 상환 약속 방식을 두고 입장차는 더이상 좁혀지지 않았습니다.

산은 측은 당초 회사채 50%를 출자전환하고 나머지 50%는 만기를 3년 연장해 준다면 만기 연장분은 꼭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내용을 전했습니다.

국민연금이 회사채를 제대로 받을 수 있도록 안전판을 만들어준다는 '보장'의 의미입니다.

하지만 국민연금 측은 '보장'이 아닌 한 단계 더 높은 수준의 '보증'을 요구하면서 제동이 걸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측의 합의가 무산되면서 최종 결정을 위해 열리기로 했던 국민연금의 투자위원회 회의도 잠정 보류됐습니다.

협상이 지지부진하자 금융당국도 대응마련에 나섰습니다.

금융위원회는 16일 임종룡 위원장이 주재하는 긴급회의를 열고 단기 법정관리인 'P-플랜' 준비 상황을 점검합니다.

국민연금과 산업은행의 줄다리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오는 17일과 18일 열리는 사채권자집회에서도 양측이 입장차를 좁히지 못할 경우 대우조선의 P-플랜 돌입은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곽준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