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대기업 수사 마무리…뇌물죄 마지막 변수는 롯데 04-12 06:59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롯데와 SK에 뇌물죄를 적용할지를 놓고 막바지 법리 검토에 들어갔습니다.

이 중 롯데의 경우 삼성에 이어 두 번째로 뇌물공여 혐의가 적용될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7일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소환해 지난해 3월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독대 내용을 추궁했습니다.

2015년 11월 롯데 잠실 월드타워점이 면세점 면허 갱신 심사에서 탈락했는데, 독대 이후 롯데가 70억원을 K스포츠 재단에 추가 출연했고 이후 면허가 부활 된 것이 당시 독대와 연관이 있는지 확인한 겁니다.

제3자 뇌물죄의 성립 조건인 '부정한 청탁'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 검찰은 이 때문에 롯데의 기존 출연금 45억원 보다 독대 이후 추가로 지원된 70억원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해 6월 검찰의 롯데그룹 압수수색 직전에 롯데가 추가 출연금을 돌려받은 점은 이 돈의 성격에 더욱 궁금증을 자아내는 부분입니다.

롯데 측은 면세점 추가 승인은 신 회장과 박 전 대통령 독대보다 앞선 지난해 초부터 언론에서 거론된 만큼 독대의 결과라고 볼 수 없다고 해명하고 있습니다.

검찰 역시 아직은 신 회장을 뇌물공여 혐의의 피의자가 아닌 참고인 신분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검찰이 이르면 이번 주 안에 롯데그룹의 출연금 성격을 결론 내릴 예정인 가운데, 검찰의 해석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의 뇌물 수수 액수도 달라질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