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공약검증] 文ㆍ沈 "개성공단 즉각 재개" vs 安ㆍ劉ㆍ洪 "북핵 해결 우선" 04-08 11:00


[앵커]

한국 정치에서 진보와 보수 진영을 구분하는 큰 기준 중 하나가 바로 대북 정책입니다.

분단 국가가 처한 현실이기도 한데요.

대선후보 5인의 대북관을 개성공단 공약을 통해 살펴봤습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남북 협력 뿐만 아니라 안보 측면에서도 개성공단을 어서 재가동해야한다는 입장입니다.

공단을 2천만 평까지 확장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개성공단은 남북관계 파국을 막는 안보의 마지막 안전판이었으나 적폐세력들이 분단 상황을 악용해 안보를 위협해왔다"고 주장하며 '적폐청산론'에도 결부시켰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의 입장도 문 후보와 상통합니다.

"기존 남북 경제 협력의 근본적 한계를 넘어 신뢰회복과 평화의 자산을 축적해야한다"며 공단 재개를 시급한 과제로 제시했습니다.

김대중 정부의 '햇볕정책'을 표방하는 국민의당 당론도 '즉각 재개'지만, 안철수 후보는 온도가 다릅니다.

재개 필요성은 인정하나 국제사회의 대북 압박이 있는 만큼 당장은 불가능하다는 현실론입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후보> "강력한 제재를 하면서 적절한 시기에 물밑 대화들을 시작하면서 협상 테이블이 열리면 거기서 금강산관광을 포함해서 종합적으로 논의할 수 있습니다. 그게 없이 이것(개성공단)만 '재개하자' 이럴 순 없습니다."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후보는 공단 재개에 부정적입니다.

김대중ㆍ노무현 정부의 대북 정책 자체를 '북핵 지원 정책'으로 규정합니다.

"북핵 문제 해결 전에는 개성공단이나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는 일은 없다"는 입장입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도 북핵 위협에 대한 후속조치 없이 재개해선 안된다는 입장입니다.

<유승민 / 바른정당 후보> "북한과 대화하고 국제자유기업도시 같은 것은 장기적으로는 당장 옳으신 말씀인데, 김정은을 어떻게 상대하고 압박하고 길들이느냐에 우리 지혜가 모여야 되는 거 아니냐."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