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미국, 시리아 정부군에 첫 군사공격…시리아 내전 본격 개입 04-07 14:05


[앵커]

미국이 최근 시리아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공격에 대한 보복으로 시리아 정부군에 처음으로 군사적 공격을 감행했습니다.

시리아 내전 사태가 새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진혜숙 PD입니다.

[리포터]

미사일이 화염을 뿜으며 목표물을 향해 날아갑니다.

현지시간 7일 새벽, 지중해에 있는 2척의 미국 해군 구축함에서 시리아 공군비행장을 향해 6,70발의 토마호크 크루즈 미사일이 발사됐습니다.


미국이 시리아 정부군에 직접 공격을 감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번 공격은 최근 시리아에서 발생한 화학무기 공격을 응징하는 차원에서 이뤄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습 후 성명을 통해 "치명적인 화학무기의 사용을 미리 막아야 한다"면서 시리아의 유혈사태를 종결하기 위해 "문명국들은 동참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시리아에서는 지난 4일 화학무기 공격으로 반군 점령 지역에 화학무기 공격으로 어린이들을 포함해 70여명이 숨졌습니다.

미국을 포함한 서방 주요국은 바샤르 알 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부가 민간인을 상대로 화학무기를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앞서 터키 정부는 화학 무기 공격으로 숨진 사망자들이 치명적인 사린 가스에 노출됐다는 부검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베키르 보즈다으 / 터키 법무장관> "부검 결과 화학 무기가 사용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법의학 보고서는 이것을 분명히 보여줍니다."

미군 관계자들은 미사일 공격에 앞서 러시아 측에도 폭격 계획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이 시리아 내전에 본격적으로 개입하면서 시리아 사태가 새 국면을 맞고 있습니다.

연합뉴스 진혜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